성인야설 - 이비자넷 야설백화점

경험담--겜에서 만난 8살 애기의 엄마 - 단편

이비자 0 144 0 0

안녕하세요.....
어느 때 부터인가...경험담 이야기는 잘 안올라오다보니......
제 경험담을 올리게 되었네요....
까페에만 그 동안 따먹은 여자들에 대해서 글을 올렸었는데.....
** 전 회원 분들이 보신다니....부담이 되네요.....
솜씨없는 글이지만....재밋게 읽어주시기 바랍니다.
요번 글은 올해 초에 만나서 지금까지 만나고 있는 유녀에 대한 글입니다....
전 오래 만나지 않는데....어쩌다...길게 만나네요.....
작업을 하려고 한건 아니였는데....자연스럽게...작업이되어서....만났던 유녀
업무 스트레스에 시달려....힘겹게....하루 하루를 보내다.....
하루는 쉬어야겠다 싶어....토요일...오전일과를 마치고.....
거래처 나간다며....나와...집에서 쉬려니....그것도...심심해 지더라구여....
그래서 간만에....겜이나 하자하고....고스돕을 쳤는데....오링ㅠㅠ
하는 수 없이 사천성을 했져....
8살짜리 꼬마 아이디가 들어오더군여.....
한...세네판을 했나....그 꼬마가..잘 하지못해...져주다..이기다...하다보니....
어느 판에서는 정말 못하더군여.....
내가 이기고나서....바로 쳇이 올라오넹.....
""정말 재밋네요...""
""네...재밋져...그래서 저도 해요...""
""딸이 하는거 빼앗았는데....재밋어요...""
그리곤 몇판 더 하고나선....
""친등 어떻게 해요...??""
""제가 할께요...ㅎㅎㅎ""
그러곤 그날이후....저녁에 불이켜져있어...보내는데...답이 없네...ㅠㅠ
딸이하나 하곤....불이켜져있을때마다...대화창을 보냈져.....
일요일...오후...심심해서 들어가보니...불이 켜져있어....대화창을 보내니....
답이 오네...
""저번에 그 분....""
""네...""
""저번에 했던 겜이 뭐져....??""
""사천성이여....""
""또 할까요...""
""좋아여....""
대화를 좀 간략하게....올렸습니다....양해 바람....
몇 겜을 하곤.....다시 대화창으로 나와서 이런 저런 이야기를 하다....
딸애가 피시방을 가고싶어하는데....예전...담배연기나...머..그런 이야기에....
보내기가 꺼려진다며....이런 저런 이야기를 하는걸....
그럼 님이 함 가보고 결정하라니.....어떻게 거길 혼자 가냐구....
동네 아줌마들이나....머...다른 분 찾으아서 가보라니.....
이사온지 얼마안되...아는 사람도 없다네....ㅠㅠ
이런 저런 이야기를 하다....좀 친해져서....
어디신지....난...낮에 시간 많으니..같이 함 가보던지요....
넌지시 던지니....잠깐 생각하더니....
나쁜 사람 아니져....
쩝....나쁜 사람이 나...나쁜 사람이요...하남.....
좋은 사람도....남의 떡에 손대면....나쁜 사람이징.....
한참의 대화끝에....전화번호를 달라네.....
전화번호를 주곤....신랑이 있으니...낼 전화 한다네....
별 기대는 안하고...오전에 일보고있는데....거래처인듯한 전화번호.....
""여보세요.."" 하니.....아무말 없다가....
""저....어제 대화했던....."" 하며...말을 이어나가네.....
""불안해 하셔서....전화 안하실줄 알았는데....""
""한번 전화 해봤어여....""
""어디세여...""
""집이여..."" 집인거야 다 알지.....
""어디신지 알아야...모시러 가던...피방을 가던 하죠...."" 
""아....가락동이여....오늘 시간 괜찬으세요....""
""네...거래처 간다고 나가면 되여...전..일이 자유로워서 괜찬아요....""
""몇시까지 오실건데요....??""
""지금 출발하면....40분 정도 걸리겠네요....""
가락동...거래처가 하나 있는데...그쪽을 말하니....바로 안다네.....
거래처 근처에서 만나보니....분위기는 미시 정도...내가 딱 좋아하는 통통 스탈....
이쁘진 않지만....귀여운것이....앙증맞더라구여....
그 근처를 쭉 돌다보니....상가 건물에...피시방...
딱 들어서니...반을 나눠서...흡연...금연이 있구....오전이라 조용하고....
어디 앉을까...슬쩍 물어보니....카운터 눈치 보인다네.....ㅠㅠ
카운터로 가서 커플 석이 있냐고하니....안내를 해주네......
담배도 못피워서...화장실을 왔다갔다하며.....
사천성을 제대로 가르쳐주곤.....둘이 앉아서....겜 시작......
재밋어하며....한참 겜을 하다.....나도 무의식적으로....
오른손을 허벅지를 짚으며....왼손으로 마우스를 만지며....이것 저것을 가르쳐 주는데..
별 거부감을 안가지넹....
한시간 좀 넘게 겜을하곤...나오니....오늘 고맙다며....자기가 밥을 산다네....
나로선...매너 지킨다고....조신하게...있었져....
쩝...그 매너가 먼지...성남으로 들어가 밥을 먹으며.....이런 저런 이야기를 하곤...
바람쐬러...남한산성으로 올라가....한쪽 켠에 차를 대곤.....
차에서 조잘...조랄...이야기를 잘 받아주었더니....
웃으며....친근감잇게....다가오네......
집 근처에 내려주곤....사무실로 들어와.....일을 보고잇으니....
5시쯤 전화가 오네....
오늘 넘 즐거워고....정말 오랜만에 재밋는 하루를 보냈다네....
난....좃꼴려..힘들어 죽을뻔 했는데....ㅠㅠ
자기가 나보다 오리니...오빠라고 불러도 되냐고 물어보는걸....좋다 그러니....
오빠...오빠하며....애교도 잘 부리네....
그렇게 한참을 통화하다......
2주 후쯤....다시 만나서...통일 동산으로 해서...장흥으로 드라이브를 하다....
조잘..조잘...잘 떠들다가....통일 동산의 자동차 극장...옆 언덕 정상으로 올라가서....
차를 대고....한참을 떠들다가....바람 좀 쐬자고...차에서 내렸져.....
난간에 서서...아래를 내려다보며....있는데.....
약간 춥다네....차에서 잠바를 꺼내어....덮어주는척하며...살짝 안으니....
고개를 돌려...웃으며....오빠두 응큼하네..
처다보는걸....살짝 입을 맞추니....바로 앞을 처다보네....
잠깐 안다가...옆으로가서 얼굴을보니...빨개졌네.....
그거에 빨개지냐니깐....추워서 그렇다며....넘어가네....
차에 다시 오르고....조수석에 앉자마자...바로 키스.....첨에는 저항을 하다....가만있네...
한참을 키스를 하곤....서로 아무말없이...장흥쪽으로 출발....
장흥..기산쪽에서 점심을 먹으러 들어가며...방갈로로 들어갔져.....
담배 피고 들어온다니...그냥 피라네....
담배를 피며...아까...싫었으면....이야기 하라니.....아무말 없이 조용히 있네.....
담배 한대를 피곤....물로 입가심을 하고...살짝 처다보니...고개를 숙이고 있는걸....
옆으로 가서 살짝 고개를 들으니....잠깐 처다보다가...스르륵...눈을 감네....
키스를 하며....안아주니....와락 안겨오네.....
점심을 먹고....언덕을 넘어...내려오다....손을 잡고...
그냥 아무말 없이 따라오라니....아무말도 없이 가만있는걸.....
모텔에 차를 대고...시동을 끄니....고개 숙이고 가만히 있네....
조수석 문을 열어서....손을 잡고 천천히 내리니....마지못해 내리는 척^^
방키를 받아들고...방으로 들어가서....문 앞에 서선...
""오빠...우리 이럼....담에...나 안볼려면....오빠알아서 해...""
첨부터 야글 하던지.....쩝.....
고민을 엄청하다가...말이 필요없을거 같아....키스를 하며...안아주니...바로 안기네...
얼마나 키스를 했을까....입을 떼고....안았던걸...살짝...떨어트리곤....
""널 안보려고...들어온거..아냐...그거까지 싫으면....키스에...애무만 하다가자..""
"".........""
""응...???""
""응....""
침대에 눞혀....키스를 한참하다....가슴을 만지니....움찔.....
살짝 막을려는걸....손을 안게 만들곤...다시 가슴을 만지며....서서히.....
티 안으로 집어넣어...브라자 찬 상태로...만지다.....흥분한 느낌이 나네....
서서히....브라자를 올리고....가슴을 공략....잠깐 움찔하다...계속 안아주네....
한참을 키스와...가슴을 만지다...한손을 잡고....내 난방 안....가슴을 만지게 해주니....
따뜻한 손바닥을 대고있다...천천히..만져주네.....
얼마나 그러고있었을까......
천천히....아래로 내려가....바지 혁띠를 제거하고...단추를 푸르고.....
지퍼를 내리려니....손으로 막네....
""괜찬아....만져만 볼게....""
하며...손을 다시....안아주게끔 만드니...다시 안아주네.....
지퍼를 내리고....팬티 상태로 만지다가...팬티를 살짝 들어...털을 쓰다듬으며.....
중지를 살짝 밀어 넣으니....흥건하게 젖은 꽃잎......
중지로...클리를 자극하니....신음소리가....나기 시작하더군요.....
한참을 클리를 자극하며...가슴을 입에 물며...왼손을 허리춤에 넣고.....
엉덩이를 들어...바지를 무릎까지 내리고...팬티 밖에서...좀 강하게..압박하니....
심음소리가 점점더 커지며...나를 안았다...놓았다....밀었다...
어떻게 해달라는건지....ㅠㅠ
팬티 안으로 손을 넣어....전체적인 애무를 하다...중지를 살짝 넣으니....
본격적인 신음소리가 들리기 시작하네....
상체를 살짝들어...상의를 모두 탈의를 시키고....가슴애무를 하며.....
나도 바로 양말빼고...바로 탈의.....
키스와 귀 애무를 하며....오른손을 잡아....자지를 잡혀주니...화들짝 놀라네.....
언제 벗었엉...하는걸....키스로 입을 막고....손에 다시 쥐어주니...살짝 잡네....
팬티의 앞을잡고...내리려니..안내려가니..엉덩이를 살짝 들어주네...
모두다 탈의를 시키곤...얼굴부터....밑으로 서서히 내려가며 애무를 해주다...
다리를 벌려...혀로...클리를 살짝 건드리곤....허벅지로 내려가니....
앙탈을 부리네....무릅을 애무해주다...다시...보지쪽으로 가다....
클리만 또 한번 살짝 빨아주곤...반대편....허벅지를 통해...무릅으로 가니....
""아~~앙....아~~~앙...""
하며 앙탈을 부리는걸....무릅을 애무해주곤...다시 내려가서....본격적인...
보지 공략을 시도했져...
물.....엄청 훌리더라구여....
한참 애무를 하다...침대에서 살짝 내리곤....반대로 누웠져....
손을 뻣어...자지를 잡아주나 싶었는데....상체를 움직여...자지를 한입 물어네....
한참을 서로 입으로 애무를 해주다....
정자세에서...키스를 하며...귀를 애무해주니....
""오~~빠...넣고싶엉~~""
""괜찬겠엉...""
""응...""
자지를 잡고...삽입....
천천히 움직이다....조금 빨리....다시 천천히....두번째...천천히에서는...
흥분에 못이겨...허리를 흔들며...요동을 치네....
안아서....빠른 템포로...삽입을 해주니...애무가 넘 길고 잘해줬나.....
""오~~빠..나~~될~거~같~앙....아~~~~앙!!!!!!!!""
한번을 느끼곤....바로 뒷치기....
""윽...오빠..꺼가 커서...아퍼....살살....""
제..물건....제 생각에는 크다고 생각 안하는데...ㅠㅠ
뒷치기를 좀 천천히 해주다....상체를 들어..고개를 뒤로해서..키스를 하며...박아대니....
""오~~빠...안아퍼....딱좋아...더~~~더...""
""앙~~~나 미칠거 같앙~~~오~~빠 때문이양~~나~미~쳥....""
""오~~빵...나~또~될~거~같~앙....""
하며....갑자기....앞으로 엎어지는걸....바로 박으니....
""윽...오빠..아퍼....조금만 넣어.....""
""상체 들면 안아프잔아....""
""흥분에...나도 모르게....그만...""
다시 상체를 올려서....겨드랑이 사이로....팔을 넣어....두 가슴을 주무르며.....
박아대기 시작...
""나~~되~려~구~행~~~~~""
""싸...얼마든지 싸....""
""난...어디다 싸지....""
""안~에~만~~싸~지~마~~~~....""
""오~~빠...나~~~~~나~올~려~해~~~~~더~~~~~빨리.....""
""싸...난 이따 쌀게.....""
두번을 느끼곤,....정상위에서 푸샵.....
세번째 느낄때쯤....내가 먼저 못참고....쌀거 같아서....
""어디다 싸지....""
""안~에~만~빼~고~~~~맘~대~로~~~~~해~~~~""
""그럼...입에 쌀게...""
흐느끼는 목소리에서....
""안돼...안해봤단말야....그냥 배에 해....""
""맘대로 하라며....""
""담에 해줄게....""
좀 박아대다가...바로 배에 싸버렸져.......
한참 숨을 고르곤......
""오빠...입에 많이 해봤어...""
""몇번.....""
""여자들이 좋아해...???""
""좋아하는 여자들있구....싫어하는 여자들있구...싫어하는여자들은....입에 안하지...""
""오빠하구싶어..??? 남자들은 왜 입에 하려구 해...신랑도 가끔 그런말 하는데....정떨어져...""
""나도 정떨어져...????""
""오빠는 아니...신랑은 느끼지도 못하게 해주면서...그러니깐...그렇지....""
""그럼 담에 함 해줘...""
""노력해볼게....근데...애무만 한다더니....왜 했어...????""
""너가 해달라며....넣어달라그래서 넣었지...너가 나 따먹었잔앙...""
""오빠가....애무를 넘 잘해서 그랬어....오빠 선수지...???""
""아니...너가 볼때..내가 잘생겼냐...""
""잘생긴건 아니지만....퍽은 아니다....머...""
이런 저런 이야기를 하곤...집에 데려다 주고.....
일주일에 한번꼴로 만나구 있쪄.....
피방에서....보지 애무를 하기위해....치마에...노팬티로 나오라니....
치마는 입었는데....노팬티는 창피해서 못한다는걸....
지하 주차장에 대고....노팬티를 만드니...
""나만하면 불공평해...오빠두.....벗어....""
바로 팬티벗고.....피방...커플 석에 앉아...서로 애무도 하고....
노팬티 사건때도...
""오빠...변태야..""
듣고....모텔에서....3섬...4섬...사진 보여주며...요즘 부부...커플 많이 한다니...
""이런거 시킴....당장...헤어져....난 이런거 못해...어떻게 다른 사람들 앞에서 해..""
**에...사진을 보이며....교육을 한참 시켜야 할거 같아여.....
세번째 부터....항문을 애무해 주는데...첨에는 기분이 저하된다며..
세끼 손가락도 안들어갔는데...지금은 받아주며...중지까지 들어가네요...ㅎㅎ
교육이 어디까지 될진 모르지만...항문까지는 따야 아다먹은 기분 들져...ㅎㅎ
더 나아가서...3섬..4섬...아님...스왑까지....^^
담에는 미용실 이혼녀 이야기나...평촌에 딸과사는 이혼녀와의 원나잇 섹스 이야기
그럼 즐거운 섹하세요..... 

0 Comments
제목
통계
  • 현재 접속자 206 명
  • 오늘 방문자 1,739 명
  • 어제 방문자 1,766 명
  • 최대 방문자 2,685 명
  • 전체 방문자 440,706 명
  • 전체 게시물 51,253 개
  • 전체 댓글수 185 개
  • 전체 회원수 1,737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